Wednesday, March 13, 2013

Eloquence international creators magazine

킴킴 갤러리는 언제나 같은 곳에 있어언제나 같은 문을 열고 들어가는 보통의 갤러리가 아니다킴킴 갤러리는 확정된 형태의 공간을 점유하고 있지 않기에 무한한 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무형의 갤러리이자 거대한 미술 작업이다킴킴 갤러리의 큐레이터이자 아티스트 듀오이기도 한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Gregory Maass)가 킴킴 갤러리를 소개하고그동안 킴킴 갤러리가 기획한 네 개의 전시에 대해 설명한다.

KimKim Gallery is different from your usual art space. It is never at the same place, therefore never opens the same doors to its visitors. It isnt bound to one specific location, but instead uses endless spaces as art projects and showrooms. The two curators and art duo Nayoung Kim and Gregory Maass are introducing their wondrous enterprise and talk about the four exhibitions they have previously held.

Text by Juhee Kim
Mar. 2013

No comments:

Post a Comment